매거진

각자만의 ‘맞음’을 찾아가는 데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본질에 충실하기

인더웨어에서 상품 생산과 유통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샐리와 테드. 인더웨어 제품을 입어보고, ‘누가 이렇게 보들보들한 원단을 가져오는 거야?!’라고 한 번이라도 생각해 본 적이 있다면 이번 인터뷰를 통해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 상품을 통해서만 소비자를 만나는 두 사람이지만 너무나 자랑할 만한 크루이기에 레이가 어렵게 섭외했다.

더 읽어보기
마음을 열고, 몸을 열고

합정에서 힙하다는 가게들만 모여있는 상수동 카페거리에 위치한 성인용품점 RYX(릭스). 편집샵이라는 설명에 맞게 다양한 기구뿐만 아니라 책과 그림, 소품들이 내부를 다채롭게 꾸미고 있다. 지난 9월 주아현, 이승민 두 명의 여성이 힙을 합쳐 오픈한 이후, 샵을 방문한 많은 사람들이 신세계를 경험했다는 후기를 남기고 있다.

더 읽어보기
시도하고, 실패하고, 즐기기

이지현. 흑백의 하루라는 제목의 그림일기를 그리는 이지(@ee.izi), 미디어 콘텐츠 디자이너 무비지(@mov.izi)로 활동 중. 5만 명에 가까운 팔로워가 그의 그림일기를 보며 위로를 얻고 있다. 인스타툰 뿐만 아니라 MMCA(국립현대미술관) VR KOREAN ARTS, 경희대 미디어 파사드, 뮤직비디오 아트워크 등에 참여하며 다양하게 활동하고 있다.

더 읽어보기
좋아하는 것에 집중하기

유혜진. 댄서 네임 헤르츠. 댄서이자 안무가이자 트레이너이자 교수. 광주에서 태어나 춤을 추기 위해 서울로 왔다. 이후 콘서트, 음악방송, 유튜브 등 다양한 무대에서 활동. 한양대학교에서 실용무용 박사과정을 밟던 중에 스트릿우먼파이터(이하 스우파)에 출연하여 우승 후, 최근에는 홀리뱅의 맏내(막내같은 맏이)로 존재감을 드러내며 헤르츠만의 길을 걷고 있다.

더 읽어보기
속옷회사에서 웬 매거진?

안녕하세요 여러분. 이 편지는 ‘속옷회사에서 웬 매거진?’ 이라고 생각하신 분들을 위해 구구절절 얘기하는 글입니다. 우선 제 소개를 드려야겠죠. 저는 인더웨어 브랜드 마케터 Rey(레이)입니다. 21년 여름 인턴에서 업그레이드 되었죠. 인턴을 끝내고 2주 만에 다시 인더웨어로 컴백한 후 저는 ‘여기서 또 어떤 일을 해야할까?’ 라는 고민을 하게 됐는데요.

더 읽어보기

장바구니를 채워주세요~